아이디어 매거진 BIZION에 흥미로운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후지쯔의 FingerLink Ineteraction System, 즉 '프로젝터 증강현실 터치스크린'이라는 것을 다루었는데요.

종이나 테이블 등 어떤 평면적인 사물에 프로젝터를 쏘아서 '컴퓨팅'이 가능한 시스템이라고 합니다.

저작권 관계로 기사 원문 링크와 영상을 첨부합니다.

-----------------------------------------------------------------------------------------

 

 

놀라운 컴퓨팅 신기술 '프로젝터 증강현실 터치스크린'

(ⓒ 비전(Bizion))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탐크루즈가 증강현실로 가상 공간에서 컴퓨터 작업하는 모습이 비슷하게 펼쳐지고 있다.

이제 머지않아 손가락의 움직임만으로 컴퓨터의 모든 작업이 가능하게 되는 날이 올 것이다."

(기사 원문 : http://bizion.mk.co.kr/bbs/board.php?bo_table=idea&wr_id=3423 )

 

---------------------------------------------------------------------------------------

 

 

FingerLink Interaction System이라고 불리우는 이 시스템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요.

 

 


 

 

보시다시피 단순히 프로젝터로 물건이나 사물을 비추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기반으로 '인터랙티브'하게 각종 작업을 처리할 수 있습니다.

'클릭', 사진 옮기기 등 이러한 인터페이스는 사실상 '프로젝터'라기보다는 '컴퓨팅'이지요.

또한 이미지에 증강현실을 씌워서 구현할 수도 있습니다.

 

 

 

 

손으로 사각형을 그리면 복사나 스캔도 가능하구요.

 


 

 

테이블을 테이블로만 쓰고 싶은 순간도 있을텐데, 그럴 때도 인터랙티브하게 움직여지면 좀 불편하겠죠?

그런 점을 고려했는지, 손가락을 하나만 편 상태에서만 컴퓨팅 인식이 되도록 개발했다고 합니다.

 


 

 

보면서 이것도 굉장히 신기했는데요, 포스트잇을 순간적으로 스캔하여 그 화상을 프로젝터에서 다시 보낼 수 있습니다.

아이디어 회의같은 거 할 때 쓰면 아주 좋겠어요 :-)

 


 

 

손의 움직임과 거리에 따라서 비춰지는 화상의 크기와 각도가 조절이 된답니다.

기사 원문과 동영상을 보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정말로 '영화같은' 세상이 성큼 다가선 것 같지 않나요?

마치 우리들의 손이 마법사의 손이 된 것 같죠!

물론 아직까지 이 기술의 기술적 수준이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 나오는 것처럼 현란한 수준은 아닙니다.

아주 단순한 수준이지요.

 

하지만 그 단순한 기술이 우리에게 줄 효율성을 따져보면

단순히 '단순하다'는 것만으로 이 기술을 판단할 수는 없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이 기술이 사무실, 학교와 같은 우리의 직접적인 생활 공간으로 들어오게 된다면

우리는 마우스와 LCD 모니터에서 해방되어 콘텐츠와 스스로 소통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함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 기술이 단순한 선이나 도형의 구현을 넘어서서, 보다 구체적인 이미지와 입체감을 띄는 기술로 발전하게 된다면,

우리 눈에 보이는 것을 스캔하고, 손으로 복사하고, 그 화상을 조절할 수 있는 영화 속의 세상이 실제로 구현되는 것입니다.

 

 

 

 

 

 

(이미지 출처 : http://reload4btech.blogspot.kr/2012/01/sixth-sense-technology.html)

 

 

 

후지쯔에서는 2014년 경 이 기술을 대중들을 대상으로 상품화하려 하고 있는데요,

구글 글래스의 등장과 더불어 점점 흥미로운 기술들이 등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MYO 손동작 인식 밴드도 그렇구요. 바야흐로 IT쪽 신기술의 춘추전국시대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개발의 방향이 너무도 무궁무진하고 다양한 쪽으로 진행되는 경향이 있지만,

그것은 아마도 이 시장이 이제 막 성장하려는 단계에 들어섰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 동안 베일에 쌓여 있었던 개발단계의 상품들이 이 시기를 맞춰 속속 시장에 선보여지고 있는 것이지요.

 

 

'증강현실'이라는 기술 만큼이나 그 적용 방법이나 접목될 수 있는 방식도 무궁무진하네요.

앞으로 기술의 트렌드는 '단계의 생략'에 있을 것 같습니다.

어떠한 콘텐츠를 즐기기 위한 단계를 간소화/생략하고, 우리의 몸으로 직접 작동하며 제약을 최소화하는 것이지요.

방향은 다양하지만, 기술들은 향후 'Super Human'의 시대를 열기 위한 단계를 각자 착실히 밟아나가고 있는 것 같네요 :-)

 

 

[출처] 마법사의 손을 만들어주는 후지쯔의 프로젝터 증강현실 터치스크린|작성자 서커스AR

 

 

 

 

 





 

 

 

 

 

 

 

 

 

설정

트랙백

댓글

 

 

 

 

 

미스터피자 서커스AR 만났다!

'더 쉬림프' 피자 출시 기념 콜라보레이션!!

 

 

 

 

 

 

 

"더 맛있는 '더 쉬림프' 피자"의 출시를 기념하여

서커스AR의 자매품, <더 즐거운 미스터 피자> AR 어플리케이션이 출시되었습니다!!

 

 

 

 

 

 

다운받기 : 구글플레이스토어 http://goo.gl/lOLxn

 

 

 

 

 

 

<더 즐거운 미스터피자> AR 어플리케이션으로 '더 쉬림프'를 더 맛있게 즐기는 방법!

 

 

1. <더 즐거운 미스터 피자>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실행한다

2. 미스터피자 로고 혹은 피자박스, 지폐를 비춰본다.

3. 미스터피자의 신제품 ‘ 더 쉬림프’ 도 만나고, 송지효과 함께 사진도 찍고,

송지효가 부르는 ‘더 쉬림프’ CF 속 노래도 맘껏 즐긴다!

4. 미스터피자 페이스북 이벤트에 참여하고 피자도 할인받는다!

 

 

 

 

 

 

더 즐거운 미스터피자의 '더 즐거운' 콘텐츠!

1. 더 쉬림프 대공개: 치즈 더! 소스 더! 새우 더! '더 쉬림프'를 공개합니다.

2. 송지효와 사진찍기: 송지효와 사진 찍고, 친구와 공유해 보세요

3. 송지효 노래 듣기: 송지효가 부르는 CF 속 노래를 지금 들어보세요

 

 

 

 

 

[출처] <더 즐거운 미스터 피자> : '더 쉬림프'를 증강현실로 맛있게 즐기자!!|작성자 서커스AR

 

 

 

 

 

설정

트랙백

댓글

 

 

 

 

 


군침이 절로 흐르는, 보는 이들의 배를 고프게 만드는

또 항상 음식을 꺼내 먹을 수 있다는 '도시락 겸용 의상'의 모습이다.

이 재킷은 재료는 옷감이 아닌 '비닐'이다.

윗부분을 지퍼처럼 잠글 수 있는 음식 보관용 비닐 팩을 이어 붙여 만든 것이다.

재킷의 주머니에는 당연히 과자, 과일 등 각종 '음식'을 들어간다.

샌드위치, 과일, 스낵 등을 원형 그대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재기 넘치는 아이디어가 돋보인다는 평가다.

또 도시락 가방 등을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다는 것이 이 의상을 본 이들의 말이다.

 

 

* 출처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date=20130510&rankingSectionId=104&rankingType=popular_day&rankingSeq=1&oid=105&aid=0000019795


 

 

 

 

 

패션의 세계는 한계점이란게 존재하지 않는 곳 같네요.

사실 의상이라기보다는 지퍼백의 활용 정도?

과자는 그럴수도 있겠다 싶은데, 떡볶이는 좀 대박이네요 ㅋㅋ

도시락 겸용 의상을 입게 되면 하루종일 위가 쉴 틈이 없겠어여. 냠냠.

 

 

 

 

 

 

 

설정

트랙백

댓글

 

 

 

 

 

웹 프로그래머는 IT직업 중에서 가장 오래된 직업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프로그램이 없다면 컴퓨터 자체만으로는 큰 의미가 없지만,

하드웨어들을 제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에

컴퓨터로 여러 가지 작업들을 빠르고 정확하게 할 수 있는 거지요.

프로그래머 또한 종류가 다양한데요-

응용프로그래머개발자, 웹개발자, 게임개발자, 모바일앱개발자 등등

개발자라는 큰 틀 안에서 세부적인 직업들이 있어요.

 

그리고 이러한 프로그래밍을 하기 위해서는 프로그래밍언어라고 하는 걸 가지고 만들게 되요.

그렇다면 프로그램언어는 무엇일까요?

 

음.. 간단하게 정리해보면 말, 언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사람들끼리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언어가 필요하듯이

기계와 사람 간에도 서로 의사소통을 위한 언어가 필요한데요.

그 언어가 바로 프로그램언어입니다~

 

언어의 종류는 여러가지가 있어요.

마치 전세계 사람들이 각각의 언어들을 구사하는 것과 똑같지요.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중국어 등등.

이처럼 프로그램 언어도 다양하답니다.

C, C++, C#, JAVA, PHP, HTML 등등.

그 중에서도 가장 점유율이 높은 언어는 C, C++, JAVA언어가 각 1, 2, 3위를 하고 있구요.

이 언어들이 모든 언어 중에서 약 50% 정도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이지요.

개발자로서 나아가기 위해 준비를 하시려면, 이러한 언어를 준비하시는 게 메리트가 있어요~

 

 

 

 

 

보통 자바개발자라고 하면 자바 웹개발자라고 보시는게 맞을거에요.

자바개발자가 하는 일은 웹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 일이에요.

 

단순히 html로 만드는 웹화면이 아닌 웹에서 동작을 하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일이지요.

담당 파트가 보통 기획, 디자인, 퍼블리싱, 프로그래밍 이렇게 나누는데

일련의 과정을 통틀어서 개발이라 보시면 될 것 같아요.

그리고 개발 하나하나의 단위를 프로젝트라 하구요.

기획이나 디자인은 대충 감이 오실 거고 퍼블리싱은 화면만 만드는 거에요.

어찌 보면 디자인과 관계가 있어 보이기도 하는데요.

디자이너가 만든 디자인을 바탕으로 html페이지를 만드는 거라 보시면 되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프로그래머가 html안에 프로그램을 입히는거죠.

이것이 보통 웹개발 흐름이에요.

 

 

 

 

여기서 잠깐, 자바가 활용되어지고 있는 분야에 대해서 정리해볼께요.

 

 

금융, 사무자동화

온라인 은행업무, 라이브 데이터교환, 보안무역(거래), 실시한 문서 관리 사무자동화 등에 적용되요.

 

게임

JAVA(자바)의 장점은 웹상에서 여러 사용자가 대화를 하면서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점이고,

다중 사용자게임을 비롯해 컴퓨터시뮬레이션까지 그 활용 범위는 매우 넓어요.

 

광고, 홈쇼핑

JAVA(자바)의 애니메이션 기능은 기존 웹을 이용해 광고, 홈쇼핑 등에 적용되어 크게 각광받는 분야이고

쇼핑, 라이브경매, 3D, 오디오/비디오 광고 등이 가능해요.

MIS

JAVA(자바)환경은 군사 응용프로그램, 네트워크, 데이터베이스, 엑세스 프로그램에 적용되어 활용 되고 있어요.

 

교육

JAVA(자바)의 활용분야로 가장 가까운 것으로는 교육적인분야에서 볼 수 있으며

격 교육, 세미나, 실시간 공동 작업 등이 가능해요.

 

 

 

 

그럼 자바개발자, 직업의 특성은 무엇이 있을까요?

 

 

이 직업의 특성으로는 하나의 프로그램 및 웹을 개발하기 위해서

예전에는 웹마스터라고 하여 모든 개발 과정을 혼자서 당당하는 경우가 많았어요.

하지만 현재는 기획, 프로그래밍, 디자인 등의 분야를 나누어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 의해 응용프로그램과 웹이 완성되고 있는 형태에요.

그렇다보니 각 분야에 맞는 전문가로서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다면,

인센티브 및 성과급등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지요-

그리고 직업 특성상 경력을 쌓다가 추후 프리랜서로도 활동이 가능하여

이전보다는 좀 더 자유롭게 회사의 프로젝트를 수행해나갈 수가 있어서

야근이나 프로그램개발에 따른 스트레스를 줄여나갈 수 있는 장점도 있어요.

 

최근에 이슈화되고 있는 부분으로는 스마트폰 시장에 대한 개발자들이 많이 우대되고 있으며,

어플리케이션개발자 부분이 우대되고 있는 추세여서 경쟁력이 있다고 볼 수 있어요.

자바개발자가 되기위해서는 실무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정도의 능력을 갖추는 것이 기본이고,

그 외에 추가적으로 필요한 자격증으로는 정보처리 기능사/산업기사/기사급의 국내자격증과

국제자격증으로는 OCJP, OCWCD, OCP등의 프로그래밍언어/데이터베이스의 전문가 자격증이 있어요.

취업을 준비하는데에 있어서 자격증이 필수사항은 아니지만,

실무적인 능력과 이론적인 부분에 자격증을 모두 갖추고 있다면

강점으로 활용하여 개발자쪽으로 취업을 하는데 메리트가 되겠죠^^

 

 

 

 

또한 자바개발자는 전문직으로 전공을 했다면 더 좋겠지만,

비전공자라 하더라도 가지고 있는 기술력이 뛰어나다면 충분히 취업이 가능해요.

이론보다는 실무가 더 중요한 분야로서

관련된 전문교육을 약 4~6개월정도 받으신다면 자바개발자로서의 취업이 가능하지요.

그렇기 때문에 타 분야보다는 진입장벽이 낮은 편이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있는 분야이기도 합니다.

 

 

 

자바나 웹 개발쪽에 관심이나 흥미는 있었지만,

그동안 기회가 없어서 교육엔 참여하지 못하셨다면

KH정보교육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자바개발자 과정에 참여해보세요-

좋은 기회를 통해 꿈을 이루는데 한걸음 가까워지실 수 있어요^^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