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자책(e-Book) 시장의 열기가 뜨겁다.

 

 

 

 

 

PewResearch(2012.2)가 발표한

“미국인(성인2,986명)의 독서습관, 종이책과 전자책의 소비형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성인(18세이상) 중 29%가 전자책 단말기나 태블릿PC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자책을 읽는 경험이 있는 사람들의 평균독서량은 1년에 24권인데 반해,

전자책을 읽지 않은 사람들의 평균 독서량은 연간 15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자책을 읽은 사람들 중 88%가 지난 1년 사이에 종이책도 읽었으며,

전자책을 읽는 사람들의 평균 독서량은 종이책을 읽는 사람들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전자책을 읽는 사람들(61%)은 종이책을 읽는 사람들(54%)에 비해 책을 빌리지 않고 구매하는 경향이 더 높게 나왔다.

 

한편 종이책은 전자책보다 어린이와 함께 독서할 때,

다른 사람들과 책을 함께 보고 싶을 때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전자책은 종이책보다 책을 빨리 보고싶을 때, 여행할 때, 다양한 분야의 책을 고를 때

침대에서 책을 읽을 때 더욱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세계 출판시장의 규모를 종이책과 전자책으로 나눠 살펴보면

종이책의 매출(오디오북포함)은 1,065억 달러, 전자책 매출은 55억 달러로

세계 출판시장에서 전자책의 비중은 4.9%를 차지하였다.

2016년까지 세계 출판시장은 종이책의 이용자는 점차 줄어들고,

반면에 전자책의 이용자는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별 전자책 시장현황을 살펴보면,

2011년 북미의 출판시장규모는 325억 달러이며, 전자책 시장은 35억 달러에 불과하다.

미국 출판 유통시장은 아마존과 반스앤노블에 의해 죄우되는데,
전자책이 성장함에 따라 온라인 서점의 매출이 35%나 늘어 50억 4천만 달러에 달했다.

미국에서 전자책 단말기와 태블릿PC의 판매량이 2천만대가 넘음에 따라

2016년 미국의 소비자 도서시장에서 전자책이 차지하는 비중이 50%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EMEA)의 출판시장규모는

448억 달러로 세계 출판시장에 차지하는 비중이 45%나 되지만, 전자책시장은 8억 달러로 작다.

이는 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엄격한 재판매 가격유지제도(RPM, 도서정가제와 유사)를 시행하고 있고(영국 제외),

종이책과 달리 전자책에 대해서는 부가가치세(VAT)의 면제를 적용하고 있지 않아서(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제외)

종이책 시장은 비교적 안정화를 보이고 있지만, 전자책 시장의 활성화에는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아시아·태평양의 출판시장규모는 312억 달러이며

일본(112억 달러)과 중국(107억 달러)이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다.

특히 중국은 2011년에 온라인 서점과 전자책의 매출 급증 영향으로 오프라인 서점이 많이 페업하기도 하였다.

한국은 17억 달러인데 내수 소비시장규모라 전체 출판 산업규모와는 큰 차이가 있다.

 

마지막으로 남미의 출판시장규모는 36억 달러이며, 전자책 시장규모도 4백만 달러로 미미한 시장이다.

이는 고가의 단말기들과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사이의 제한된 효용성

전자책 콘텐츠의 부족 등으로 시장이 낙후되어 있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남미 시장의 53%를 차지하는 브라질은 정부가 적극적으로 국민독서량 2배 권장과 모든 도시의 도서관 건립을추진하고 있고,

전자책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제와 2012년 킨들 단말기의 유통 등으로 급성장이 예상된다.

 

 

 

 

 

 

 

 

<전자책 단말기와 콘텐츠에서 나타난 시사점>

 

첫째, 전자책 읽기가 일상화되고 있다.

둘째, 세계 전자책 시장의 성장으로 인한 소비자 도서 구매가 증가하고 있다.

셋째, 전자책의 유통방식은 도매 모델과 대행 모델로 나뉘고 있다.

넷째, 전자책 단말기의 확산과 전자책의 수요 증가는 1인 출판을 용이하게 함과 동시에 촉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전자책 시장은 아직 큰 변화가 없어 전망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전자책 단말기의 보급이 점차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시장의 성과가 확연히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자책 단말기를 보유한 사람은 전자책 구매도 자연스럽게 증가하는 미국의 전자책 시장의 선순환 구조에서 보듯이,

그동안 국내 전자책 시장은 스마트폰 보급이 늘어나기 시작한 2010년부터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

그 결과 2011년 교보문고의 전자책 매출은 전년보다 78%증가한 120억원에 달했으며,

T스토어를 운영하는 SK플래닛은 2011년 전자책에서 7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교보문고의 경우, 전체 전자책 매출 중 스마트폰을 통해 구매된 비중이 60%가 넘는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전자책시장이 성장하면서 전자책 독서량도 늘고 있다.

최근 교보문고에서 발표한 ‘2011 직장인 독서경영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자책 독서량은 지난 한 해 평균 읽은 책 16권 중 2권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전자책 판매량이 늘고 전자책 독서가 증가하면서 국내 전자책 시장도 서서히 확대되고 있다.

여기에 전자책 단말기가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독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에

‘전자책시장의 훈풍’이 불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향후 국내 전자책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시장 여건이 지금보다 개선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보다 많은 전자책 콘텐츠의 확충이 시급하고, 적정한 전자책 콘텐츠의 가격 형성도 고려되어야 할 것이다.

 

 

 

 

 

 

 

얼마 전 뉴스위크지 표지에 실린

“책은 죽지 않았다. 그저 디지털로 진화할 뿐이다”라는 명제가 현실이 되기를 바란다.

 

 

 

 

 

 

* 출처 KOCCA 통계브리핑 제12-08호. 노준석(KOCCA 통계정보팀 수석연구원)

http://www.kocca.kr/knowledge/abroad/deep/__icsFiles/afieldfile/2012/09/26/3GmEYLMWDW1V.pdf

 

 

 

 

 

 

 

 

 

 

함께하는 KH정보교육원

☎ 02)3667-4792

 

www.khplus.or.kr

 

 

 

 

 

 

 

 

 

교육문의나 상담을 원하시면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이효리 '미스코리아'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이효리 소속사 B2M엔터테인먼트는 5월 6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효리 선공개곡 '미스코리아'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이효리 '미스코리아' 뮤직비디오는 수영복을 입고 미스코리아 띠를 두른 이효리의 춤으로 시작된다.

한 남성이 이효리를 보고 열심히 채점을 하고 있다.

'미스코리아' 스토리보다는 이효리의 몸매와 미모를 부각시키는 영상과

노래하는 이효리의 모습으로 메시지 전달에 집중했다.

이효리는 복고풍 드레스와 헤어스타일 미스코리아 왕관 등으로

60년대 흑백영화를 연상케 하는 복고 섹시미를 풍겼다.

여기에 수영복과 밀착 드레스 등으로 완벽한 글래머 몸매를 뽐내고 있다.


이효리가 선공개곡으로 낙점한 '미스코리아'는 이효리가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이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한국 여성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노래다.

지난 3일 티저공개 이후 이효리 '미스코리아'는 꾸준히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대중의 기대감을 입증했다.

한편 이효리는 5월 21일 3년만의 공백을 깨고 정규 5집 앨범을 발매한다.

 

 

 

 

* 출처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305061206192410

 

 

 

 

 

 

설정

트랙백

댓글

 

 

 

 

 

 

 


반응형 웹(Responsive Web)의 등장 배경?


최근 다양한 모바일 기기가 보급되면서 하나의 사이트를 만들더라도

데스크탑 / 모바일 폰 / 타블렛 PC 등 서로 다른 해상도를 가진 디바이스들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데스크탑 하나만 보더라도 와이드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가 확산됨에 따라

많은 사이트들이 기존의 1024*768 크기를 넘어 점차 사이즈를 키워가고 있는 추세이지만

그렇다고 하나의 해상도에만 맞춰 사이트를 제작하기도 어렵다.

 

이렇듯 N-Screen의 시대로 불리는 다양한 디바이스의 해상도에 맞춰 사이트의

레이아웃을 변환하는 이슈에 맞춰 등장한 것이 반응형 웹(Responsive Web)이다.

 

 

 

 

반응형 웹(Responsive Web) 이란?


 

반응형 웹이란 HTML5의 “미디어 쿼리”를 이용하여 하나의 소스로 제작된 컨텐츠가 데스크탑에만 국한되지 않고

타블렛 PC, 모바일 폰 등 다양한 크기의 디바이스 환경에 맞추어 해상도나 화면이 동적으로 변환되는 기법을 말한다.

 

대표적인 예로 The Boston Globe 사이트를 보면 가로 길이에 따라 다음과 같이 레이아웃이 변화된다.

모바일 웹을 별도로 제작할 필요 없이 하나의 반응형 웹사이트로 사이즈에 맞춰

이미지나, 폰트, 사이즈 및 UI가 자동으로 변환되어 모든 디바이스에서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반응형 웹의 주요 컨셉은 다음과 같다.

1. A flexible, grid-based layout : 그리드를 상대적(% 단위 등)으로 지정하여 브라

우저 크기에 따라 유동적으로 변환
2. Flexible width media: images, video : 너비가 변경되어도 웹페이지 안의 미디어가 넘치지 않게 하는 기법
3. Media queries :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표현양식을 제어할 수 있게 고안된 기능

 

즉, 반응형 웹은 “유동형 그리드, 가변폭 이미지, 미디어쿼리 개념”을 하나로 묶고 체계화 시킨 용어이다.

 

 

그러나 반응형 웹에도 아직 극복해야 할 단점들이 있다.

가장 큰 문제는 IE8 이하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1. 실제 사용되는 이미지보다 더 큰 이미지를 사용할 수 있다.
2. 이미지 리사이징은 단말기의 CPU를 보다 더 많이 사용한다.
3. 실제로 사용하지 않은 자원(이미지, CSS)을 전송 받을 수 있다.
4. 미디어 쿼리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의 사용자가 많다

: CSS3의 속성으로 IE8 이하의 버전에서는 사용이 불가능

 

이와 같이 아직까지 미디어 쿼리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의 사용자가 많기 때문에

기존의 데스크탑 사이트에 HTML5의 미디어 쿼리만 적용한다고 반응형 웹이라고 볼 수 는 없을 것이다.

일부에게는 반응하지 않는 사이트이기 때문이다.

 

 

 

반응형 웹(Responsive Web) 디자인 적용 사례

 

 

# 1 Deren Keskin : 상단 메뉴의 변화가 눈에 띄며 사이트 전체의 이미지/텍스트의 변경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 2 dConstruct 2011 : 가로 폭에 따라 이미지가 리사이징되며 레이아웃도 변경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3 Naomi Atkinson : 실제로 브라우저의 가로 폭을 변경해보면 이미지 박스들이 이리저리 옮겨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4 Neovada : 사이트 전체가 슬라이딩 방식으로 이루어져 있어 반응형 웹으로 구현하기 좀 더 용이해 보인다.

 

 

 

 

 

 

 

 

 

 

반응형 웹(Responsive Web)은 기획? Mobile First!


반응형 웹이 크게 이슈화 된 것도 결국은 모바일 웹 환경 때문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모바일 폰과 타블렛 PC를 위해

별도의 사이트를 제작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반응형 웹이 대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렇게 변화하는 사이트를 어떻게 기획해야 효과적인 결과물이 나올까?

 

 

 

“새로운 규칙은 모바일 우선이다 (We understand that the new rule is mobile first)”
– 구글 CEO 에릭 슈미트(Eric Schmidt)

 

 

 

이번 포스팅을 위해 참고한 대부분의 자료가 “데스크탑용 사이트 + 미디어쿼리 = 반응형 웹”이 아닌

모바일 사이트를 먼저 고려하여 기본적인 사이트를 기획하고 이후 점차적으로 확장해가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물론 이때 사이트의 사용성과 컨텐츠의 구조는 기본이다.

 

 

아직까지는 극복해야 할 한계들이 있는 상황(미디어 쿼리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의 사용자 등)에서

국내에는 반응형 웹 디자인을 적용한 사이트가 많지는 않다(현대자동차 혹은 BLUEWAVE 참조).

 

 

 

 

하지만 피할 수 없는 N-Screen 시대에 최적화된 웹 환경 제공이 용이하고

기업에서는 노동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앞으로 반응형 웹의 발전은 필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 출처 http://allje.tistory.com/109

 

 

 

 

 

 

 

 

 

함께하는 KH정보교육원

☎ 02)3667-4792

 

www.khplus.or.kr

 

 

 

 

 

 

 

 

 

교육문의나 상담을 원하시면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