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자책(e-Book) 시장의 열기가 뜨겁다.

 

 

 

 

 

PewResearch(2012.2)가 발표한

“미국인(성인2,986명)의 독서습관, 종이책과 전자책의 소비형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성인(18세이상) 중 29%가 전자책 단말기나 태블릿PC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자책을 읽는 경험이 있는 사람들의 평균독서량은 1년에 24권인데 반해,

전자책을 읽지 않은 사람들의 평균 독서량은 연간 15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자책을 읽은 사람들 중 88%가 지난 1년 사이에 종이책도 읽었으며,

전자책을 읽는 사람들의 평균 독서량은 종이책을 읽는 사람들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전자책을 읽는 사람들(61%)은 종이책을 읽는 사람들(54%)에 비해 책을 빌리지 않고 구매하는 경향이 더 높게 나왔다.

 

한편 종이책은 전자책보다 어린이와 함께 독서할 때,

다른 사람들과 책을 함께 보고 싶을 때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전자책은 종이책보다 책을 빨리 보고싶을 때, 여행할 때, 다양한 분야의 책을 고를 때

침대에서 책을 읽을 때 더욱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세계 출판시장의 규모를 종이책과 전자책으로 나눠 살펴보면

종이책의 매출(오디오북포함)은 1,065억 달러, 전자책 매출은 55억 달러로

세계 출판시장에서 전자책의 비중은 4.9%를 차지하였다.

2016년까지 세계 출판시장은 종이책의 이용자는 점차 줄어들고,

반면에 전자책의 이용자는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별 전자책 시장현황을 살펴보면,

2011년 북미의 출판시장규모는 325억 달러이며, 전자책 시장은 35억 달러에 불과하다.

미국 출판 유통시장은 아마존과 반스앤노블에 의해 죄우되는데,
전자책이 성장함에 따라 온라인 서점의 매출이 35%나 늘어 50억 4천만 달러에 달했다.

미국에서 전자책 단말기와 태블릿PC의 판매량이 2천만대가 넘음에 따라

2016년 미국의 소비자 도서시장에서 전자책이 차지하는 비중이 50%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EMEA)의 출판시장규모는

448억 달러로 세계 출판시장에 차지하는 비중이 45%나 되지만, 전자책시장은 8억 달러로 작다.

이는 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엄격한 재판매 가격유지제도(RPM, 도서정가제와 유사)를 시행하고 있고(영국 제외),

종이책과 달리 전자책에 대해서는 부가가치세(VAT)의 면제를 적용하고 있지 않아서(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제외)

종이책 시장은 비교적 안정화를 보이고 있지만, 전자책 시장의 활성화에는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아시아·태평양의 출판시장규모는 312억 달러이며

일본(112억 달러)과 중국(107억 달러)이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다.

특히 중국은 2011년에 온라인 서점과 전자책의 매출 급증 영향으로 오프라인 서점이 많이 페업하기도 하였다.

한국은 17억 달러인데 내수 소비시장규모라 전체 출판 산업규모와는 큰 차이가 있다.

 

마지막으로 남미의 출판시장규모는 36억 달러이며, 전자책 시장규모도 4백만 달러로 미미한 시장이다.

이는 고가의 단말기들과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사이의 제한된 효용성

전자책 콘텐츠의 부족 등으로 시장이 낙후되어 있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남미 시장의 53%를 차지하는 브라질은 정부가 적극적으로 국민독서량 2배 권장과 모든 도시의 도서관 건립을추진하고 있고,

전자책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제와 2012년 킨들 단말기의 유통 등으로 급성장이 예상된다.

 

 

 

 

 

 

 

 

<전자책 단말기와 콘텐츠에서 나타난 시사점>

 

첫째, 전자책 읽기가 일상화되고 있다.

둘째, 세계 전자책 시장의 성장으로 인한 소비자 도서 구매가 증가하고 있다.

셋째, 전자책의 유통방식은 도매 모델과 대행 모델로 나뉘고 있다.

넷째, 전자책 단말기의 확산과 전자책의 수요 증가는 1인 출판을 용이하게 함과 동시에 촉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전자책 시장은 아직 큰 변화가 없어 전망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전자책 단말기의 보급이 점차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시장의 성과가 확연히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자책 단말기를 보유한 사람은 전자책 구매도 자연스럽게 증가하는 미국의 전자책 시장의 선순환 구조에서 보듯이,

그동안 국내 전자책 시장은 스마트폰 보급이 늘어나기 시작한 2010년부터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

그 결과 2011년 교보문고의 전자책 매출은 전년보다 78%증가한 120억원에 달했으며,

T스토어를 운영하는 SK플래닛은 2011년 전자책에서 7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교보문고의 경우, 전체 전자책 매출 중 스마트폰을 통해 구매된 비중이 60%가 넘는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전자책시장이 성장하면서 전자책 독서량도 늘고 있다.

최근 교보문고에서 발표한 ‘2011 직장인 독서경영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자책 독서량은 지난 한 해 평균 읽은 책 16권 중 2권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전자책 판매량이 늘고 전자책 독서가 증가하면서 국내 전자책 시장도 서서히 확대되고 있다.

여기에 전자책 단말기가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독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에

‘전자책시장의 훈풍’이 불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향후 국내 전자책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시장 여건이 지금보다 개선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보다 많은 전자책 콘텐츠의 확충이 시급하고, 적정한 전자책 콘텐츠의 가격 형성도 고려되어야 할 것이다.

 

 

 

 

 

 

 

얼마 전 뉴스위크지 표지에 실린

“책은 죽지 않았다. 그저 디지털로 진화할 뿐이다”라는 명제가 현실이 되기를 바란다.

 

 

 

 

 

 

* 출처 KOCCA 통계브리핑 제12-08호. 노준석(KOCCA 통계정보팀 수석연구원)

http://www.kocca.kr/knowledge/abroad/deep/__icsFiles/afieldfile/2012/09/26/3GmEYLMWDW1V.pdf

 

 

 

 

 

 

 

 

 

 

함께하는 KH정보교육원

☎ 02)3667-4792

 

www.khplus.or.kr

 

 

 

 

 

 

 

 

 

교육문의나 상담을 원하시면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